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그룹 순환출자 해소…지주사 체제전환 가속도

최종수정 2014.12.20 10:05 기사입력 2014.12.20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한진그룹이 순환출자 고리가 해소된다. 한진그룹내 계열사들의 지주사 체제 전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진 은 보유 중이던 한진칼 주식 279만9161주(지분율 5.33%)를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오는 22일 매각한다고 19일 공시했다.
이번 지분 매각에 따라 한진그룹의 순환출자 고리가 끊어진다. 한진그룹은 ㈜한진(5.33%)→한진칼(48.27%)→정석기업(19.41%)→㈜한진에서, 한진칼→정석기업→㈜한진 순의 수직 구조를 갖추게 된다.

한진칼을 지주사로 대한항공, 정석기업, 진에어, 칼호텔네트워크 등의 자회사가 수평배열하는 형태의 지배구조 성립이 완료된 셈이다.

한진칼은 지난달 대한항공 의 주식을 받고 한진칼의 신주를 내어 주는 현물출자 유상증자에 나서 대한항공의 지분을 32.24%까지 끌어올린 바 있다.
하지만 한진그룹은 아직 자회사와 손자회사간 지분 정리가 남아 있다. 지주회사는 상장 자회사 지분 20%를, 비상장 자회사 지분 40%를 갖고 있어야 하며 지주회사의 자회사 역시 상장 손자회사 지분 20%를, 비상장 손자회사 지분 40%를 갖고 있어야 한다.

한진그룹은 지난해 8월 지주사인 한진칼을 출범하면서 지주회사 체제 전환에 나섰다. 이 기한은 내년 7월말까지다.

한편 한진은 보유 중인 한진칼의 주식을 전량 블록딜 형태로 매각할 예정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