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5단체 "경제외교 확대를"

최종수정 2014.12.18 12:00 기사입력 2014.12.18 12:00

댓글쓰기

해외진출 성과확산 토론회서 정부에 주문
朴대통령, '해외진출 르네상스' 위한 3대 방향 제시


18일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가 개최한 '경제5단체 초청 해외진출 성과 확산 토론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8일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가 개최한 '경제5단체 초청 해외진출 성과 확산 토론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조강욱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중소기업 육성, 시장 다각화 등 '해외진출 르네상스' 시대를 열기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경제5단체 초청 해외진출 성과확산 토론회'에 참석해 "우리 경제가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통해 경제체질을 튼튼히 하면서 더 넓은 세계시장으로 나아가야만 한다"며 "이런 차원에서 정부는 해외진출의 르네상스를 열어가기 위한 3대 방향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기업의 FTA 활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해 FTA의 실질적 혜택을 강화하고 비관세장벽이라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중소ㆍ중견기업을 글로벌 히든 챔피언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3대 전략의 마지막으로는 해외진출 분야를 건설ㆍ플랜트뿐 아니라 문화ㆍ컨텐츠ㆍ의료ㆍ서비스 등으로 다각화하는 방안을 꼽았다.
그동안 정상 순방 등 경제외교를 통해 거둔 성과를 돌아보고 이를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정부에 건의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된 이날 토론회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덕수 무협 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강호갑 중견련 회장 등 경제 5단체장과 현대그룹, KDB 등 경제사절단 참가 기업인 등 총 240여명이 참석했다.

경제계는 박 대통령 취임 이후 2년여 간의 정상외교로 52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와 7억5000만 달러의 해외투자 유치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했다. 또 인도와의 이중과세방지협정 등 28건의 경제관련 협정과 19건의 기술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이 이뤄져 비즈니스 환경도 크게 개선됐다고 밝혔다. 그 결과 경제외교를 펼친 21개 방문국과의 올해 무역증가율은 5.7%로 전체(2.8%)의 두 배가 넘었다.

경제계는 이 같은 해외진출 성과 확산을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 진출, 대형 프로젝트 수주 시 과당 경쟁 자제, 현지에서의 사회적 책임(CSR) 강화를 통한 국가 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제계는 경제단체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경제외교 성과확산 협의회(가칭)'를 구성해 운영키로 결정했다.

특히 경제계는 정부에 적극적인 경제 외교는 물론, 기업의 해외진출에 대한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제계는 우선 중동과 중남미, 중앙아시아 등 신규 유망국가와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검토하고 이들 국가에 대한 대통령의 조속한 정상 방문을 요청했다. 정상 방문이 확정될 경우 일정을 사전에 공유해 민관 공동으로 협력의제를 발굴하고, 중소ㆍ중견기업, 서비스분야 기업의 참여 확대도 건의했다. 문화와 의료, 정보기술(IT) 융합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해외 진출을 가로막고 있는 규제를 없애달라는 의견도 전달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우리 고유의 동력은 바로 국가원수를 중심으로 정부 주요 인사와 기업인들이 함께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방식인 '팀 코리아(Team Korea)'"라며 "그런 의미에서 지난 2년간의 해외순방 성과는 수십 조원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수치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회장은 "이렇게 통상의 틀이 바뀌고 교역의 다리가 확장되고 있는 만큼 국가경제의 핵심 플레이어인 우리 기업들도 뒤에서 따라잡으려고 하는 캐치업(Catch-up) 플레이어가 아니라 개척하는 프론티어(Frontier) 플레이어로 전환해 한번도 가지 않은 새로운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