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의원' 고수 "박신혜, 군더더기 없고 점잖은 사람" (인터뷰)

최종수정 2014.12.16 11:06 기사입력 2014.12.16 11:06

댓글쓰기

영화 '상의원'의 배우 고수

영화 '상의원'의 배우 고수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고수가 영화 '상의원'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박신혜에 대해 칭찬했다.

고수는 최근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박신혜는 본인이 뭘 해야 하는지 잘 아는 배우다"라고 전했다.

이날 고수는 "여배우가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영화 홍보하기가 쉽지 않다. (박신혜는)본인이 뭘 해야 하는지 잘 안다"며 "스태프들이나 카메라 앞에서도 군더더기 없는 친구다. 되게 어른스럽고 점잖다"고 설명했다.

그는 극중 조선의 천재 디자이너 공진 역을 맡았고, 박신혜는 중전으로 분했다. 두 사람은 미묘한 감정선을 타고 흐르지만 대놓고 로맨스 연기를 펼치지는 않는다.

이에 고수는 "공진은 왕비를 사랑했다고 본다. 왕비도 물론 사랑까진 아니어도 어떤 느낌이 있었을 것"이라며 "서로 그 감정을 갖고 끝까지 연기했다. 두 사람이 이뤄지는 건 말이 안된다. 왕비랑 천민인데...그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공진은 처음 보자마자 '저 여인을 행복하게 해줘야겠다'고 결심한다. 웃게 해드리겠다고 한 뒤, 공진 혼자 꿈을 향해 나아간 거다"라며 "결국엔 모든 사람이 (왕비에게)고개를 숙이게 만들어드렸다"고 말하며 희미하게 웃었다.

공진 캐릭터에 깊은 애착을 느끼고 있는 고수는 "이번 작품하면서 많이 편해졌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작업이었다"며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감정이나 이런 걸 싣지 않았는데도 되는구나를 느꼈다.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치열한 대결을 그린 영화다. 한석규, 고수, 박신혜, 유연석, 마동석 등 흥행보증수표로 불리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24일.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