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티볼리' 안전성·트렁크 사양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4.12.16 10:15 기사입력 2014.12.16 10:00

댓글쓰기

고장력 강판 비율 71.4%, 초고장력 강판 비율 40%로 업계 최고…골프백 3개 탑재 가능

골프백 3개가 적재 가능한 쌍용차 티볼리 트렁크

골프백 3개가 적재 가능한 쌍용차 티볼리 트렁크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쌍용자동차가 티볼리의 안전성을 엿볼 수 있는 고강성 차체, 동급 최다 에어백 등의 사양을 16일 공개했다.

티볼리는 경쟁모델을 압도하는 적재공간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장점을 극대화한 공간 활용으로 본격적인 레저 활동에도 손색없는 활용성을 자랑한다.
차체 고장력 강판 사용 비율 71.4%, 초고장력 강판 비율 40%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 공법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해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했다.

이 밖에 티볼리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을 비롯해 다양한 안전사양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쌍용차 티볼리 7에어백 구성도

쌍용차 티볼리 7에어백 구성도


안전벨트의 골반부 하중이 가슴으로 전달되는 것을 차단시켜 주는 CLT 벨트 시스템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으며, 충돌 시 안전벨트가 신속하게 골반 부분을 잡아 주어 상해를 방지하는 듀얼 프리텐셔너로 사고 시 2차 피해를 최소화시켰다.
423ℓ의 동급 최대 적재공간을 확보해 공간 부족으로 고민하던 소비자들이 레저 활동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경쟁모델에는 적재가 어려웠던 골프백을 3개까지 실을 수 있으며, 준중형 세단에서 제공하지 않는 2열 시트 풀 플랫 폴딩 기능으로 적재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SUV 본연의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고강성 차체와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고 동급 최대 적재공간으로 레저 활용성을 극대화한 티볼리를 통해 쌍용차의 제품 철학에 충실한 차량 개발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쌍용차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 티볼리 초고장력 소재 구성도

쌍용차 티볼리 초고장력 소재 구성도


한편 내년 1월 출시 예정인 티볼리에 대한 자세한 내용 확인을 원하는 사람은 쌍용차 홈페이지(www.smotor.com) 또는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sangyongstory)를 방문하면 된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