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막살인' 피의자 박춘봉, 추가범행 가능성 있을까?

최종수정 2014.12.14 17:30 기사입력 2014.12.14 17:30

댓글쓰기

박춘봉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 제공]

박춘봉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 제공]


'토막살인' 피의자 박춘봉, 추가범행 가능성 있을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도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범행을 시인한 피의자 박춘봉(55·중국 국적)의 추가범행과 조력자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4일 전날에 이어 박을 상대로 한국에 입국한 이후의 행적과 동거녀인 피해여성 김모(48·중국 국적)씨의 시신을 훼손·유기하는데 제3자의 도움을 받았는지 등을 캐고 있다.

박씨는 5~6년 전 방문취업 비자(H-2)로 입국한 뒤 비자 유효기간이 만료된 이후 불법 체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기간 행적을 수사하는 한편 김씨를 살해한 곳으로 조사된 박의 전 주거지인 수원 팔달구 매교동 주택에서 감식을 벌여 추가범행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추가범행이나 조력자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박춘봉의 얼굴이 공개돼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경우 제보가 올 것으로 보고 있지만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를 통해 봤을 때 추가범행이나 조력자가 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오후 3시에는 박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수원지법에서 진행됐다.

전날 박씨가 지목한 시신 유기 장소에서 수습된 시신 일부는 DNA검사 결과 피해여성 김씨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전날까지 수원과 화성 일대에서 수색을 벌여 김씨 시신 대부분을 수습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