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춘봉, 피해자女 목졸라 사망한 흔적 발견…'우발적 사고' 주장은 거짓?

최종수정 2014.12.15 07:19 기사입력 2014.12.14 14:34

댓글쓰기

박춘봉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 제공]

박춘봉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 제공]


박춘봉, 피해자女 목졸라 사망한 흔적 발견…'우발적 사고' 주장은 거짓?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 피해여성 부검 결과가 피의자 박춘봉(55·중국 국적)의 진술과 엇갈렸다. '우발적 사고'로 피해여성이 사망했다는 박춘봉의 주장이 거짓 진술일 가능성이 커진 것.

14일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부검을 실시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피해자 목 부위에서 졸린 흔적이 발견됐다"는 소견을 전해 왔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이를 목이 졸려 사망한 경우 나타나는 일반적 현상으로 설명했다. 이는 박춘봉이 말다툼 중에 피해여성 김모 (48·중국 국적)씨를 밀었고, 김씨가 벽에 부딪히면서 넘어져 사망했다는 피의자 진술과 대치된다.

이에 경찰은 박춘봉이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기 위한 거짓 진술로 보고 박춘봉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수법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수원의 한 야산에서 피해여성 김씨의 시신 대부분을 발견했으며 최초 상반신이 발견된 팔달산 등산로에서 약 360m 떨어진 곳에서 매장된 오른쪽 다리도 수습했다.

경찰은 또 박춘봉이 2008년 12월 가명으로 여권을 위조해 입국한 불법체류자란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범행 여부 등을 수사하기 위해 입국 이후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