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외인·개인 '팔자'에도 ↑

최종수정 2014.12.12 10:36 기사입력 2014.12.12 1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코스피가 미국발 훈풍에 상승세다. 외국인과 개인의 동반 매도에도 전일 대비 상승 폭을 올리고 있다.

12일 코스피는 오전10시18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6.02포인트(0.31%) 오른 1922.97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1921.61에서 상승(0.26%) 출발한 지수는 외국인의 '강매도'에 잠깐 1920선 아래로 떨어졌지만 이내 반등세로 돌아섰다.
이 시각 현재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953억원, 81억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기관은 홀로 191억원을 순매수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미국의 거시경제 지표 호조에 따라 하루 만에 국제유가 급락 충격을 털어냈다. 이날 개장 전 11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0.4% 상승)보다 훨씬 높은 0.7%로 나왔다. 이는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도 29만3000건으로 전주보다 3000건 줄었다.

코스피 업종별로는 보험(3.47%), 은행(2.58%), 섬유·의복(1.30%) 등이 강세다. 의료정밀(-1.68%), 운수창고(-0.75%), 종이·목재(-0.31%) 등은 약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SK하이닉스 (0.32%), 한국전력 (0.11%), 삼성생명 (3.33%) 등이 오르고 있다. 대장주인 삼성전자 (-1.92%)를 비롯해 현대차 (-0.56%), 삼성에스디에스 (-1.88%) 등은 하락세다.

7개 종목 상한가 포함 279개 종목이 오르고 있다. 하한가 없이 664개 종목은 내림세다. 78개는 보합권이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