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문숙 "난 요즘 김범수 밖에 없다"…3년전 '세바퀴' 인연도 '눈길'

최종수정 2014.11.20 11:23 기사입력 2014.11.20 11:23

댓글쓰기

안문숙-김범수 커플 [사진=JTBC '님과 함께' 방송캡처]

안문숙-김범수 커플 [사진=JTBC '님과 함께' 방송캡처]


안문숙 "난 요즘 김범수 밖에 없다"…3년전 '세바퀴' 인연도 '눈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안문숙이 절친 이경애와 김지선에게 김범수에 대한 진심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안문숙이 이경애의 집을 찾아 절친한 친구인 이경애와 김지선에게 김범수를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문숙은 김범수가 녹화장에 도착하기 전, 이경애와 김지선에게 "난 요즘 김범수 외에 남자는 없다"고 고백하며 김범수를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이에 김지선은 "진짜 인연은 다 돌아서도 만날 수도 있다. 언니는 그런 느낌이라고 생각한다"고 안문숙을 응원했다.
이경애 또한 "언니랑 형부(김범수)는 ‘세바퀴’ 때부터 이상했다"고 말했고 이경애의 말을 들은 안문숙은 "범수 씨와 나의 인연은 2012년 ‘세바퀴’ 때였다"며 김범수와의 묘한 인연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안문숙은 이날 방송에서 생일이 얼마남지 않은 김범수를 위해 손수 미역국을 끓였다. 케이크까지 준비한 안문숙은 김범수에게 깜짝 파티를 해줬고, 직접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그를 축하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