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온라인몰 수출 깃발 지구촌 곳곳으로 확산

최종수정 2014.11.19 09:10 기사입력 2014.11.19 09:10

댓글쓰기

美·中 이어 대만·유럽·남미 등 신시장 개척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국내 온라인 쇼핑몰들이 미국과 중국에 이어서 지구촌 곳곳으로 수출 지역을 넓혀가고 있다.

카페24(www.cafe24.com)를 운영하는 심플렉스인터넷은 대만, 홍콩, 유럽, 남미 등을 겨냥한 온라인 쇼핑몰 창업이 본격화됐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3분기 번체 중국어(대만·홍콩)나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카페24의 신규 언어 서비스로 문을 연 온라인 쇼핑몰은 1000여곳에 달했다. 이 기간 해외 고객 대상의 전체 온라인 쇼핑몰 생성 6100여건 중 16% 비중이다.

카페24가 해당 언어를 지난 6~7월부터 지원했음을 감안할 때 상당히 빠른 속도로 창업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신규 언어 쇼핑몰 가운데서는 번체 중국어 비중이 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중국·일본과 쇼핑 트렌드가 비슷하고 한국 상품 수요가 급증세인 대만·홍콩을 겨냥한 것이다.
최근 번체 중국어 쇼핑몰을 추가 개설한 여성의류 전문몰 '블루팝스(www.bluepops.co.kr)'의 조영화 대표는 "지난 수년 일본에서 구축한 해외 사업 노하우를 접목시킬 만한 시장이 대만"이라며 "중국 본토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인어·포르투갈어 서비스의 경우 유럽은 물론, 남미까지 공략 가능하다는 강점을 지녔다. 이 언어들을 사용하는 남미는 인구수가 광활한데다가 근래 들어 인터넷 인프라가 확대됐기에 전자상거래의 새 개척지로 꼽힌다.

카페24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이 더 많은 국가 고객들을 맞이할 수 있도록 내년쯤 프랑스어와 독일어로 언어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미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각지에서 한국 상품을 찾는 수요가 확산되고 있다"며 "온라인 쇼핑몰들의 수출 지역 다변화를 위한 기술 개발 및 서비스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