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상했다는 염경엽 "PS 잘 지키는 것이 첫 번째"

최종수정 2014.11.08 12:47 기사입력 2014.11.08 12:44

댓글쓰기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어제 경기를 지고) 속이 상해 잠도 잘 못 잤다. 포스트시즌 같이 큰 경기는 방망이로 이기기보다는 잘 지키는 것이 첫 번째다."

염경엽 넥센 감독(46)은 8일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선취점을 지키는 야구를 하고 싶었지만 결과적으로 나의 판단 착오였다"며 이 같이 말했다. 넥센은 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3차전에서 5회말 얻은 선취점을 지키지 못하고 1-3으로 졌다. 이로써 7전 4선승제 승부에서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기록, 한 경기를 쫓기게 됐다.
염 감독은 "마운드 운영 쪽에 집중을 하다 보니 수비위치나 상황 예상 등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결과에 대해서는 감독이 책임을 진다. 프로는 결과로 말한다. 경기에서 졌다면 나의 선택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구라는 것이 참 내 마음대로 안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염 감독은 4차전 선발 출전명단을 전날과 거의 동일하게 짰다. 다만 윤석민(29)을 대신해 이성열에 7번 지명타자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선발투수로는 올 시즌 서른한 경기 20승 6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한 앤디 밴 헤켄을 올린다. 삼성과 만난 네 경기 성적은 2승 1패 평균자책점 2.22. 염 감독은 "(밴 헤켄의) 투구수는 100개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며 "밴 헤켄이 6이닝 정도를 막아주고 그 뒤 1이닝씩을 필승조에 맡긴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소 부진한 팀 타격에 대해서는 "통상 포스트시즌 때는 정규리그 득점력보다 30~40% 정도가 떨어진다"며 "우리만 못 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상대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승부는 방망이보다는 마운드나 수비 쪽에서 갈릴 가능성이 크다. 판단 착오나 실책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넥센에 맞서는 삼성은 올 시즌 스물세 경기 9승 6패 평균자책점 4.78을 기록한 J.D. 마틴(31)에 선발 마운드를 맡긴다. 마틴은 넥센을 상대한 세 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24.30으로 부진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