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대란]아이폰6 10만원대 구매방법?

최종수정 2014.11.03 07:12 기사입력 2014.11.02 13:14

댓글쓰기

애플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애플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페이백', '딜러계약', '현금완납' 등 보조금 수법 다양
-아이폰6 16GB 이외에 아이폰6 플러스 등 2차 대란 가능성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한 달을 넘어가는 시점에서 아이폰6 '보조금 대란'이 터진 가운데 온라인 휴대폰 판매사이트에서 대란에 합류하려는 소비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뽐뿌, 호갱님우리호갱님, 버스폰 등 온라인 휴대폰 판매사이트에서는 "아이폰6 10만원에 사는 방법 알려드립니다" "아이폰6 싸게 파는 곳 좌표좀 알려주세요" "아이폰6 대란 이제 끝났나요"라고 묻는 글들이 분당 수십건씩 게재되고 있다. 특히 게시판보다는 실시간 채팅방에서 평소의 3~5배에 달하는 메시지가 올라오고 있으며 대부분이 아이폰6를 10만~20만원대에 파는 대리점의 위치를 문의하는 글들이다.

아이폰6를 저렴하게 구입했다는 박모씨의 경험담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새벽 한 휴대폰 판매점 직원으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고 숙명여대 2번 출구 인근의 대리점에 도착했다. 박씨가 도착하자 이미 100m가 넘는 줄이 형성돼 있었으며, 줄을 서는 도중 한 직원이 딜러계약서를 배포했다. 계약서를 작성하고 약 20여분간 기다리던 박씨는 결국 '페이백'으로 아이폰6를 19만원에 구입했다. 또 다른 경험자 원모씨는 인터넷 휴대폰 판매사이트에서 보조금 대란에 관한 쪽지를 받고 신도림 매장을 찾아 아이폰6 16GB를 '현금완납' 조건으로 15만원에 구입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새벽 서울 시내 일부 유통점 및 인터넷 휴대폰 판매사이트에서는 아이폰6 16GB를 10만∼20만원대에 판매했다. 아이폰6의 출고가는 16GB 제품이 78만9800원, 64GB와 128GB 제품은 각각 92만4000원, 105만6000원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의 'LTE-100' 요금제를 기준으로 15만~19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과 각 유통점이 자율적으로 적용하는 최대 15%의 할인요금, 여기에 요금제 약정할인 등을 감안해도 10만~20만원은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이다. 보조금 상한선 30만원이 붕괴됐다는 의미다.
이날 오후 1시를 기점으로 보조금 대란은 소강상태에 접어드는 분위기지만 소비자들은 여전히 '2차 대란'을 기다리고 있다. 아이폰6 1차 대란은 물량 여유가 있는 아이폰6 16GB에 한정됐지만, 머지않아 아이폰6 64GB, 아이폰6 플러스 16GB, 64GB 모델도 풀릴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한 유통점 관계자는 "이번에는 아이폰6 16GB에만 한정됐지만 다른 제품에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일단 이번 주말은 이것으로 종료되고 다음주 중 다시 풀릴 가능성이 높다"고 귀띔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