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관리부실여부 등급인증 나선다

최종수정 2014.10.21 22:56 기사입력 2014.10.21 16:20

댓글쓰기

한국감정원, 연내 관리비·계약관리·시설관리 등 종합 A~D 등급 부여키로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아파트 관리를 둘러싼 비리문제가 논란의 중심으로 떠오른 가운데 관리실태를 평가해 등급을 인증해주는 서비스가 연내 시행된다. 등급은 A~D의 4가지로 구분될 예정이다.

한국감정원은 최근 아파트 관리와 관련된 각종 비리와 관리업체의 부실관리에 따른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연내 아파트 관리등급 인증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아파트 관리등급 인증은 한국감정원이 정부의 위탁을 받아 관리하고 있는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http://www.K-apt.go.kr)에서 공개하는 관리비 및 시설관리 정보와 함께 에너지효율등급정보, 녹색정보 등의 자료를 기반으로 현지조사를 실시해 등급을 구분해주는 것이 핵심이다. 아파트 관리에 대한 '종합건강검진'이라 할 수 있다.

등급인증은 입주자 대표회의 또는 입주민 5분의1 이상의 신청을 받아 감정원이 보유한 기본정보를 토대로 한국감정원 내의 전문조사요원이 현장조사를 실시한 후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아파트관리등급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부여할 예정이다.

등급인증 대상은 관리비 공개가 의무화된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 150가구 이상으로 승강기 설치 또는 중앙나방(지역난방 포함) 방식 공동주택, 주택이 150가구 이상인 주상복합 건축물 등이다. 이르면 오는 12월부터 시범사업으로 한정된 단지수량에 한해 무료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인증등급은 A(좋음), B(보통), C(미흡), D(심각) 등 4가지로 분류된다.
한국감정원은 올 5월부터 인증사업을 준비해 왔으며, 내년부터 전담 운영할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과 이미 전담 운영 중인 건축물 에너지정보시스템을 활용해 등급산정 기반을 구축한 상태다. 또 현장조사에 필요한 회계사, 변호사, 평가사 등 전담인력도 이미 확보해놓고 있다.

서종대 한국감정원장은 "아파트 등급 인증제를 실천해 나가는 과정에서 아파트 관리 관련 언론에서 연일 보도되는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자연스럽게 드러나고 치유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