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예민한 상황서 실질협의 위해 北에 비공개 제의"

최종수정 2014.10.17 11:17 기사입력 2014.10.17 11:17

댓글쓰기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2차 고위급 접촉 개최돼야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15일 열린 남북군사회담을 비공개로 열자고 제의한 것은서해상 교전 등 예민한 상황에서 좀 더 실질적 협의를 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투명한 대북정책 강조하면서 북한이 공개하자는 회담을 정부가 비공개로 하자고 먼저 제의한 배경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남북군사당국자 접촉 성사 과정을 밝히는 내용의 '공개보도'를 통해 지난 7일과 8일,10일 긴급접촉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16일 밤 늦게 낸 자료를 통해 북한이 7일과 8일 통지문을 통해 긴급 접촉제안을 해 15일 비공개 회담을 갖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한이 비공개 요청을 했다 안 했다 그것을 확인해 드리지 않았고, 이 공개 여부는 남북한이 서로 협의를 해서 비공개하기로 합의를 했다고 확인해 드린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임 대변인은 2차 고위급 접촉 개최와 관련,"정부는 대화를 통해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완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이 서로 남북이 4일에 합의한 대로 예정대로 개최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합의도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이 10월 4일 남한을 방문 했을 때 서로 합의한 부분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북한도 대화를 통해서 이런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서 서로 논의하고자 하는 그러한 입장에는 우리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을 한다"면서 "남북한이 일단 합의를 했으니까 합의한 대로 지켜져야 된다"고 말했다.

임대변인은 또 5.24조치 해제와 관련,"정부의 기본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25일 보수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계획과 관련, 임 대변인은 "북측이 어제 조선중앙통신 공개보도를 통해서 우리 민간단체에 대한 조준사격등 위협을 가하고 있는 등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살포에 대한 정부의 기본 입장도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이렇게 위협을 하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이 신변안전에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해당 민간단체가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