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낭무' 실체 드러내다…역사적 가치↑

최종수정 2014.10.17 09:42 기사입력 2014.10.17 09:42

댓글쓰기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사진=문화재청 제공]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사진=문화재청 제공]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낭무' 실체 드러내다…역사적 가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추성산성에서 고려 시대 때 만든것으로 보여지는 목책이 발굴돼 화제다.

16일 증평군에 따르면 중원문화재연구원은 증평군 도안면 추성산성에 대한 5차 발굴 조사를 벌여 고려시대 때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주거지 4곳, 북문지 1곳, 온동 걸물지 3곳, 적을 방어하기 위해 목책시설로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목주열 등을 찾아냈다.

특히 온돌 건물지 3곳은 군초소로 사용된 낭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낭무'는 병사들이 상시 거주할 수 있는 군 초소 건물이다.

이에 대해 중원문화재연구원 조사단은 "토성에서 이런 시설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홍성열 군수는 "증평 추성산성은 우리 증평의 대표적인 문화재로 그동안 학술적 역사적 가치를 평가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으며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될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추성산성은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조사를 통해 4~5세기 한강 이남에 존재했던 가장 큰 규모의 토축산성으로 밝혀져 지난 1월23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 527호로 지정됐다.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신기하다"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진짜 오래됐다"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 역사적 가치 높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