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장애인·노약자 출국 대기시간 짧아진다

최종수정 2014.10.16 11:19 기사입력 2014.10.16 11:19

댓글쓰기

전용출국통로 서비스 18일부터 시범운영…이르면 12월께 정식운영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걷기 불편한 장애인이나 고령자, 임신부 등은 앞으로 공항 출국장을 지금보다는 빠르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들에 대해 전용출국장인 '전용출국통로'(Fast Track)를 신설해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개막일인 오는 18일부터 이용객이 붐비는 오전시간대(8~10시)에 시범운영을 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전용출국통로 서비스란 우선적 처우가 필요한 교통약자 등을 대상으로 전용출국통로를 통해 보안검색과 출국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신속한 출국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용대상 교통약자는 보행장애인, 7세 미만 유소아, 80세 이상 고령자, 임신부 등이 포함되며 출국 시 동반여객도 2인까지 함께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와 인천공항공사는 우선 1번 출국장 옆인 동편 전용출국통로에 한해 오전 2시간 동안만 시범운영한 후 이르면 12월부터 동ㆍ서편 전용출국통로에 대해 모든 시간대에 걸쳐 정식운영할 예정이다.

법무부가 총괄 관리하는 출입국우대서비스 대상자도 전용출국통로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들에 대한 시범 서비스는 다음달부터다. 출입국서비스 대상자란 모범납세자, 독립유공자, 외국인 투자가, 기업인카드(CIP) 소지자 등을 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식운영이 시작되면 이용대상자들의 보안검색 및 출국심사 소요시간(대기시간 포함)이 일반 출국장 이용 시보다 평균 30%에서 최대 44%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고있다"며 "승객 분산효과로 기존 출국장 4곳을 이용하는 일반 승객의 출국소요시간도 8% 정도 단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8일부터 인천공항에서 전용출국통로를 이용하려면 교통약자는 본인이 이용하는 항공사의 체크인카운터에서 이용대상자임을 확인받고 출입증을 받아 전용출국장 입구에 여권과 함께 제시하면 된다.

다음달부터 이용 가능한 출입국우대자는 별도의 출입증 없이 출입국우대카드나 관련 카드ㆍ증서를 전용출국장 입구에서 보여주면 된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