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카드깡 등 불법 소액대출 313개社 적발

최종수정 2014.10.16 12:00 기사입력 2014.10.1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금융감독원은 16일 신용카드깡 혐의업체 140개사, 휴대전화 소액대출 혐의업체 173개사 등 불법 자금융통 혐의업체 313개사를 적발해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 중 인터넷과 생활정보지에 불법 광고를 지속적·반복적으로 게재한 8개 업체에 대해선 경찰청에 우선적으로 집중 수사하도록 요청했다.
또 불법 대부광고 혐의가 있는 75개의 등록 대부업체에는 과태료 부과를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불법 광고가 게시된 사이트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포털업체에 사이트 차단 및 게시글 삭제를 요청했고 불법 자금융통업체가 사용한 20개 전화번화와 카카오톡·네이트온 등 메신저 아이디 11개도 이용중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불법 자금융통 업체를 이용할 경우 과도한 수수료(10~40%) 부담으로 단기간에 큰 빚을 지게 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유의해야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전화나 인터넷, 모바일메신저 등을 이용한 신용카드깡 및 휴대전화 소액결제 대출광고는 법정이율을 초과하는 불법대출이거나 사기거래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신용카드를 타인에게 양도하거나 신용카드 관련정보(카드번호, 유효기간, CVC번호 등)를 제공하면 장시간 금융거래가 제한될 수 있고 형사처벌 대상이므로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불법 사금융을 통해 이미 현금을 융통했거나 이를 권유하는 업체를 알게 된 경우 금감원에 제보하거나 수사기관에 즉시 신고하도록 권고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