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간선택제 일자리 도입 기업 10곳 중 7곳 "효과적"

최종수정 2014.10.15 11:10 기사입력 2014.10.15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한 기업 10곳 중 7곳이 인력난 해소, 생산성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 72개사를 대상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용에 대한 효과를 물은 결과, 응답기업의 75.0%가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활용해 피크타임 인력난 해소, 생산성 향상, 근로자 만족도 제고 등의 효과를 거뒀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별다른 효과가 없다'는 기업은 25.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77.8%)과 중소기업(73.3%) 모두 70%가 넘는 기업이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업종별로는 서비스업(79.2%)이 제조업(65.2%)보다 효과를 본 기업이 많았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교육ㆍ육아 등의 필요에 의해 근로자가 전일제 근로자(8시간)보다 짧은 시간을 근무하며 임금은 근무시간에 비례하여 받고, 최저임금ㆍ사회보험 등은 정규직과 동일하게 보장받는 일자리를 말한다. 정부는 고용률 70%를 달성하기 위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제도를 도입한 기업에 인건비의 50%를 1년간 지원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OECD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우리나라의 시간제 근로자는 10.2%에 불과하지만 네덜란드(37.8%), 영국(24.9%), 일본(20.5%) 등 주요국에서는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며 "전형적인 남성부양자(male breadwinner) 모델 국가로 낮은 여성고용률과 장시간근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피크타임 업무 분산'(50.5%)를 가장 많이 꼽은 가운데 '장시간 근로 단축'(19.4%), '신규 시간제직무 개발'(10.7%), '고령층 숙련근로자 활용'(8.7%), '여성의 일·가정 양립 지원'(6.8%) 등을 차례로 꼽았다.

또 이들 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시간선택제 근로자들의 주당 근로시간은 '25시간 미만'(49.1%)이 가장 많았고, '30시간 이하'(35.6%), '30시간 초과'(15.3%) 순으로 조사돼 시간선택제가 근로자의 일ㆍ가정 양립부담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선택제가 보다 확산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함께 기업의 의식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상의가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지 않은 기업 197개사에게 향후 시간선택제를 도입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25.4%만이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고, 74.6%의 기업은 '도입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지 않겠다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적합 직무를 찾기 어렵다'(43.7%)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업무연속성 저하 및 다른 업무와 협조 곤란'(35.5%), '근무체계 개선, 직무 재설계 등 노하우 부족'(8.6%) 등을 우려했다.

대한상의는 "외국의 경우 시간제에 적합하지 않은 직무는 없다고 말할 정도로 시간제근로가 활성화되어 있다"며 "2017년부터 생산가능인구의 감소가 전망되는 우리나라도 노동인력 부족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기업들이 시간선택제 도입에 대해 본격적으로 고민할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기업의 인력운용 효율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과 함께 경력단절 여성 등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노사 모두가 윈윈하는 제도"라며 "시간선택제를 확산시키기 위해 기업은 기존의 인력운용 틀에서 벗어나 열린 자세로 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정부는 컨설팅?인건비 지원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