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회복 해법, 기업가정신서 찾자"

최종수정 2014.10.13 10:00 기사입력 2014.10.13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7회 기업가정신주간'이 13일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4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기업가정신주간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지난 2008년 위기극복의 해법을 기업가정신에서 찾아보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이번 주간은 '우리경제의 새로운 도약, 기업가정신'을 슬로건으로 개회식과 국제컨퍼런스, 제2회 대한민국 사랑받는 기업 정부포상, 2014 해외 CSR 사업화 포럼, 제조업 청년사업가를 위한 Entrepreneurs Conference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첫날 행사로 개최된 국제컨퍼런스는 '제조혁신으로 이끄는 창조경제, 기업가정신이 이끄는 새로운 경제도약'을 주제로 데틀레프 쥘케 독일 스마트팩토리 집행위원장과 손동원 인하대학교 교수가 기조강연을 맡았다.

첫 번째 기조강연에 나선 쥘케 위원장은 '인더스트리 4.0, 미래의 제조 패러다임'을 주제로 "급변하고 세분화되는 소비자들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사물인터넷을 생산공정에 도입해야 한다"며 "독일에서는 이러한 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 교수는 '기업가정신이 이끄는 새로운 경제도약'을 주제로 "한 식물, 한 재료, 그 어느 것에서도 상업적 기회를 보는 것이 바로 기업가정신"이라고 강조하며 "최고경영자에서 말단사원까지 조직전체가 창조, 도전, 역발상 정신을 갖춘 신기업가정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토 모토시게 도쿄대학교 교수는 '일본의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제'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최근 일본기업의 수익력이 제조업 중심으로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해외기업과의 차이가 크다"며 "글로벌 니치 탑(GNT)형, 개발ㆍ생산 분리형, 솔루션형, 마케팅 주도형, 펀드형, 플랫폼 형 등의 전략을 통해 수익력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근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나라 기업가정신이 최근 후퇴하고 있는 것에 반해 미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가는 기업가정신에서 경기침체의 탈출 해법을 찾고 있다"며 "제7회 기업가정신주간을 계기로 우리경제가 다시 한 번 힘차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개막식에 이어 이튿날에는 '제2회 대한민국 사랑받는기업 정부포상' 시상식이 열려 국내 사랑받는경영 우수기업, 글로벌 CSR 우수기업, 소셜벤처 등에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 산업부장관상 등 22개 기업에 정부포상이 수여된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