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니아만도, 대유그룹 품에 안기다

최종수정 2014.10.10 17:14 기사입력 2014.10.10 17: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김치냉장고 '딤채'의 제조회사인 위니아만도가 대유그룹 품에 안기게 됐다.

대유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유에이텍 은 10일 위니아만도 지분 70%를 805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위니아만도홀딩스와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위니아만도홀딩스는 유럽계 사모펀드 시티벤처캐피털(CVC)이 위니아만도를 운영하기 위해 만든 회사로 위니아만도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대유에이텍은 위니아만도를 인수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인 위니아대유를 통해 위니아만도 지분을 인수할 계획이다.

대유에이텍은 14일 전체 인수대금의 10%인 80억5000만원을 계약금으로 지급하고 이달 31일까지 잔금 724억5000만원을 모두 납부해 계약을 종결지을 예정이다. 위니아만도 지분 100%의 평가액은 1150억원이다.
대유에이텍은 인수 계약이 완료되면 위니아만도 지분 70%와 경영권을 확보하게 되며, 지분 30%는 CVC가 계속 보유하게 된다.

대유그룹은 지난 7월 공개적으로 인수 의사를 밝히며 위니아만도 인수전에 뛰어들었으나 8월 현대백화점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후순위로 밀려났다. 하지만 현대백화점 측이 9월 초 사업성 부족과 위니아만도 노조의 무리한 요구를 이유로 본계약 직전 인수를 철회하면서 다시 대유그룹으로 기회가 넘어왔다. 대유그룹은 이후 한 달여 만에 실사 작업을 마치고 계약을 성사시켰다.

대유그룹은 위니아만도의 에어컨 기술을 바탕으로 자동차 공조부품 사업에 진출하고 사업 영역을 가전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