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이 키우는 방산기업… ‘제 2의 보잉 곧 나온다’

최종수정 2014.10.13 10:55 기사입력 2014.10.13 10:55

댓글쓰기

중국 최대 방위산업체인 중국북방공업(노린코)의 경우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20%에 달한다.

중국 최대 방위산업체인 중국북방공업(노린코)의 경우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20%에 달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하면서 중국 방산기업들의 환경은 급속도로 바뀌고 있다. 시 주석의 목표는 미국의 보잉 같은 세계적 방위산업체를 키우는 것이다. 중국 방산기업들의 입장에서는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셈이다.

중국 방산기업들은 그동안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했다. 중국 정부가 1970년대 말 개혁개방이 시작되면서 국방예산을 대폭 축소했기 때문이다.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조금씩 상황은 변하기 시작했다. 1988년에 210개를 시작으로 6000여개의 군사기술을 공개하고 '국방기술 성과 보급센터'도 80곳이나 세웠다. 1999년에 세워진 국방기술성과보급센터는 각 성의 국방기술 관리당국과 방산기업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정보교류를 원활하게 만들어줬다.
시 주석은 살아나는 방산기업에 불을 지폈다. 그는 지난 3월 프랑스를 방문, 올랑드 대통령과 경제협력 확대를 표명하면서 프랑스의 헬기 착함장치를 만드는 방산기업을 사들이기도 했다.

이런 육성정책은 국제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시 주석은 취임 직후 프랑스를 제치고 중국을 세계 무기수출국 4위에 올렸다. 그의 방산수출 대상은 중소 개발도상국이다. 35개 중소 개발도상국을 상대로 영향력을 키운 것이다. 실적은 곧 나타났다. 중국 최대 방위산업체인 중국북방공업(노린코)의 경우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20%에 달한다. 세계 1, 2위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 제너럴다이내믹스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의 무기수출은 212%나 증가했으며 세계 시장점유율도 2%에서 6%로 늘어났다. 특히 중국은 중소 개발도상국 중심으로 무기를 수출하면서 시장 영향력을 급속히 확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도 나타나고 있다고 SIPRI는 평가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