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여호수아, 28년 만에 韓 육상 단거리 메달 안겨

최종수정 2014.10.01 21:08 기사입력 2014.10.01 21:08

댓글쓰기


[인천=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육상 단거리의 여호수아(27·인천시청)가 2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1일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200m 결선에서 20초82를 기록했다. 카타르의 오군오데 페미숀(20초14),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수바예 파하드 모하메드(20초74)에 이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 한국 육상 남자 단거리에 28년 만에 메달을 안겼다. 종전 기록의 주인공은 장재근으로 1982년 뉴델리대회와 1986년 서울대회에서 이 종목 2회 연속 우승을 이뤘다.
4번 레인에서 출발한 여호수아는 초반 다소 부진했지만 코너 지점부터 가속도를 붙여 메달권에 진입했다. 끝까지 페이스를 유지하는 악착같은 역주로 일본의 이즈카 쇼타(20초87)와 하라 쇼타(20초89)를 간발 차로 제쳤다. 여호수아는 “마지막에 2위를 하고 싶었는데 잘 되지 않아 안타깝다”면서도 “장재근 선배 이후 28년 만에 메달을 따 기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배의 기록인 20초41을 돌파한다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결선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며 밝은 미래를 약속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