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일본 대도시서 관광객 유치 마케팅 펼쳐

최종수정 2014.09.23 14:41 기사입력 2014.09.23 14:41

댓글쓰기

"24일 나고야 설명회·25~28일 도쿄 여행박람회서 관광홍보관 운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2015년 한일 수교 50주년에 대비한 한·일 관계 개선 기대 및 일본 내 경기 회복에 따른 여행심리 증가를 마케팅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4일 나고야 관광설명회를 시작으로 진도군, 전남관광협회와 함께 25일부터 28일까지 도쿄에서 여행사 1대1 예약 상담 및 전남 관광 홍보관을 운영한다.

한국 야구선수 선동열이 활동했던 지역으로 한국인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아이치현의 현청 소재지 나고야에서 24일 현지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전남 방문상품이 출시되도록 관광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서는 전복을 비롯한 안전한 먹을거리와 함께 여수세계박람회,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등으로 변화된 관광지 간 접근성, 일본과 관련 있는 관광자원 ‘신비의 바닷길’ 축제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도쿄에서 개최되는 ‘투어리즘 EXPO 저팬 2014’에서는 여행사 1대1 사전 예약상담을 한다. 또 전남 관광홍보관을 운영하면서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전남의 관광자원 등 신규 상품 출시를 위한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 대상으로는 인기리에 운영되는 ‘남도한바퀴’를 활용해 개별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공략키로 했다.

김명원 전남도 관광과장은 “이번 일본 홍보활동을 통해 그동안 여러 국제행사를 개최하면서 달라진 전남도 교통 여건, 확충된 숙박시설, 안전한 먹을거리를 집중적으로 알릴 계획”이라며 “일본 관광업계에 새로운 상품 구성 요소를 제공, 관광객을 전남으로 끌어들이고, 입소문을 통해 재방문율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