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축산농가 허가 기준 강화 등 AI 조기 종식체계 강화

최종수정 2014.09.22 14:36 기사입력 2014.09.22 14:36

댓글쓰기

“ 24일부터 ‘방역체계 개선 방안’ 권역별 교육”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산을 육성하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재발 시 조기 종식체계 구축 및 운영을 위해 24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권역별로 축산 관련 종사자 순회교육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이번 교육은 지난 8월 발표된 정부의 ‘AI 방역체계 개선 방안’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농가가 지켜할 할 방역사항을 중심으로 이뤄져 일부 규제성 대책에 대한 의견도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AI 개선 대책은 주변국에서 AI가 상시 발생하는 여건상 언제든지 AI 재유입 가능성이 있다는 전제하에 사전 예방 강화, 발생 시 조기 종식체계 구축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둬 추진된다.

이에 따라 철새 군집지 인근 등을 ‘AI 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해 기존 농가의 방역시설 기준을 보완하며, 신규 축산 농가에 대한 허가 기준을 강화하는 한편 실질적인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사전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또 계열사 책임방역관리제도를 도입해 계열사에 방역책임을 부여하고, 환경 개선으로 축산 체질을 개선하며, 지자체 지도·점검 및 평가를 강화해 주체별 책임방역 체계를 확립한다.

농가 등의 조기 신고를 유도하고, 과학적 분석을 기초로 방역상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살처분 최소화를 추진하며, 축산차량만 탐지해 거점 소독초소에서 소독함으로써 국민 불편을 최소화한다.

방역 우수·소홀 농가를 차등 지원하는 등 보상·지원을 구체화하고 현실화하며, 지자체의 살처분·방역초소 운영 등에 따른 재정부담 완화 방안을 추진한다.

교육 대상자는 닭·오리 사육농가, 시군 방역 관계자, 계열회사 관계자, 축산 관련 종사자 등 400여 명이다.

이번 교육은 3개 권역으로 나눠 24일 영암군 청소년수련관에서 남부권 지역인 장흥, 강진, 해남, 영암, 완도, 진도 소재 가금사육농가 1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29일에는 순천시농업교육관에서 동부권 지역인 여수, 순천, 광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소재 가금류 사육농가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10월 2일에는 나주시청 대회실에서 중부권 지역인 목포, 나주, 담양, 화순,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신안 소재 가금류 사육농가 200명을 대상으로 예정돼 있다.

권두석 전남도 축산과장은 “전남은 오리 사육 규모가 전국 1위이고, 철새도래지도 많아 AI 재발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어 상시 방역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가에서는 매일 농장을 소독하고 가축 사육밀도를 준수하며 쾌적한 환경과 햇볕 등을 제공해 자연 면역력을 얻도록 하는 등 질병 예방에 힘쓰고, 질병이 의심되면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