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문] 박영선 새정치연합 위원장 국회 복귀 기자회견문

최종수정 2014.09.17 14:55 기사입력 2014.09.17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17일 국회에 복귀했다. 박 위원장은 당초 알려진 탈당 의사를 철회하고 당에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16일 국무회의 발언으로 세월호 특별법 협상이 더욱 어렵게 됐다면서도, 협상을 계속 이끌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비대위원장 사퇴 의사를 밝혔던 박 위원장은 후임 비대위원장은 당대표, 고문 등과 협의를 통해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음은 박 위원장이 새정치민주연합에 복귀하면서 밝힌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 전문

참 힘든 시간이었다. 또한 비감했던 시간이었다. 세월호 참사의 국민적 수습이라는 뚫고 나가기 어려운 벽 앞에서 싸우면서 또 벽 뒤에서 빠르게 사라져가는 증거들을 안타깝게 지켜봐야 했던 시간들이었다.

이제는 그마저도 찾기가 더 어렵게 된 현실에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 이 당이 집권이 가능한 정당, 국민이 공감하는 정당으로 바꿔서 혁신해보고자 호소도 해봤지만 그 시도 또한 한계에 부딪히면서 저 자신도 엄청난 좌절감에 떨었다.
이런 상황에 내몰려 당을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는 깊은 고민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여기서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자신을 죽이고 당을 살리라는 60년 전통, 이 정당의 산 역사나 다름이 없는 원로 고문님들의 간절한 요청에 이 자리에 섰다. 지금부터는 제게 주어진 책임감만을 짊어지고 가겠다.

아울러 중차대한 시기에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당원과 선후배 동료 의원님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어제 대통령은 삼권분립 운운하며 세월호 특별법에 가이드라인 제시하는 모순적인 통치행위를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에 최후통첩을 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는 결국 그 동안 세월호 협상을 청와대가 뒤에서 주도했음을 스스로 밝힌 것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세월호 특별법 문제는 이제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 그러나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총의를 모아서 마지막 혼신의 힘을 쏟겠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는 전 현직 당 대표와 원내대표 그리고 상임고문단 회의를 열어서 여기서 논의된 결과를 가지고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상황은 우리 국민들이 너무도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그래서 두려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이 백척간두에 서있다. 새롭게 출발하는 비대위가 그 무거운 짐을 지고 성공할 수 있도록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

이 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집권을 꿈꾼다면 당의 현재 모습을 스스로 돌아보고 끊임없이 바꿔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환골탈태 그 말 그대로 실천해야 한다. 60년 전통의 뿌리만 빼고 끊임없이 혁신해서 바뀌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더 엄중한 관심이 절박하다. 많이 부족한 제가 비대위원장을 내려놓으면서 드리는 애절한 호소다.

그리고 그동안 저의 잘못에 분노한 분들은 저에게 돌을 던지십시오. 그 돌을 제가 맞고가겠습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