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 5일만에 첫 회의, 朴위원장 대신 朴대통령 이야기만

최종수정 2014.09.17 10:48 기사입력 2014.09.17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번주 처음으로 열린 17일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식회의에서는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에 대한 언급은 없고 박근혜 대통령에 관한 이야기만 있었다.

박 위원장 사퇴 논란 등으로 지난주 12일 원내대책회의 이후 공식 회의를 열지 못했던 새정치민주연합은 박 위원장 잠적 이후 처음으로 정책조정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이날 회의의 주된 의제는 당내 사정보다는 16일 박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과 담뱃세 인상 등 서민증세 논란이 주를 이뤘다.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박 대통령이 삼권분립 사법체계 이야기하면서 여야 가이드라인 이야기했다"며 "이런 발언은 우리 헌법정신과 민주주의, 의회주의를 거스르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증세 방침에 대해 "부자감세로 축난 돈을 서민증세로 메우려 한다"며 "박근혜정부의 이런 세제 정책은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를 명백히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양극화 큰 우리나라에서는 소득재분배 위해 직접세 비율을 높이는 것이 정상적 조세정책이다"며 "부자감세는 철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종학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현정부 출범 이후 2년이 지났는데 경제정책이 아무런 실적을 거두지 못하고 실패했다"며 "양극화는 심화됐고 시면경제는 도탄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중에는 "박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그네노믹스라고 한다"며 "경제민주화 정책을 폐기하고, 창조경제로 야단법석이더니 실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정부가) 올해는 망국적 부동산 경기부양론을 들고 나왔다"며 "세계화 시대에 있을 수 없는 경제정책을 들고 나온 전근대적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어제 박 대통려은 국무회의에서 국회는 국민 위한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세비를 반납하라고 했는데 그 말을 돌려 드린다"며 "국가 원수가 책임을 다하지 못할 경우 세비를 돌려달라고"고 주장했다. 그는 "한달에 70만원도 못버는 국민이 500만명이 넘고 한 달 내내 일해야 100만원 남짓 버는 국민이 200만명"이라며 "이런 민생에 대통령 책임은 없냐"고 성토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