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檢, 국민은행 전산센터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4.09.16 10:51 기사입력 2014.09.16 08:39

댓글쓰기

주전산기 교체 관련 내부 이메일 확보…검찰, 대가성 거래 있었는지 확인 중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15일 서울 강서구 염창동 국민은행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의혹을 둘러싼 수사 과정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전산센터에서 KB금융지주 김재열 전무(CIO·최고정보책임자)를 비롯한 IT 관련 임직원들의 내부 이메일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메일 내역을 분석해 주전산기 교체 과정에서 대가성 거래가 있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김 전무 등은 국민은행 주전산기의 IBM시스템을 유닉스(Unix)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리스크를 은폐하고 자회사에 협박성 지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15일 국민은행 주전산기 전환사업과 관련해 KB금융지주 임영록 회장, 김재열 전무(CIO), 문윤호 IT부장, 조근철 국민은행 IT본부장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은행 주전산기 전환사업 의혹은 고발이 돼서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에 배당했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