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10명 중 9명 "中企 적합업종 필요하다"

최종수정 2014.09.14 13:18 기사입력 2014.09.14 13:18

댓글쓰기

적합업종제도 필요성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적합업종제도 필요성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국민 10명 중 9명은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0세 이상 우리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대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1.4%가 중소기업 적합업종의 필요성에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동의한다는 답변이 56.7%, 매우 동의한다는 답변이 34.7%로 나타났으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8.6%에 그쳤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가 필요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60.0%가 '중소 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잘 돼야 경제가 튼튼해지기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46.9%가 '공정한 경쟁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 32.2%는 대기업의 독과점을 방지하기 위해서, 31.1%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주력분야 분리가 필요해서라고 밝혔다.

특히 공공기관 종사자들의 경우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공정경쟁이 안 되기 때문에'라고 답한 비율이 평균치보다 훨씬 높은 70.6%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공공성이 강한 그룹에서 공정 경쟁의 필요성을 더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최근 대기업들이 영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사업영역까지 사업범위를 확장해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데 대해 일반국민의 87.2%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경제활동참여율이 높은 40~50대 직장인 남자일수록 대기업의 중소기업 사업영역 확장에 상대적으로 더 부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의 확대·축소 여부에 대해서는 확대·현상유지를 바라는 답변이 95.4%로 나타났으며, 축소·폐지는 4.6%에 불과했다. 적합업종제도 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91.7%가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진정성 있는 자세로 노력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국민 83.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16.6%만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동반성장실장은 "국민들 대다수가 적합업종제도 필요성에 공감한다는데 조사의 의미가 크다"며 "현재 적합업종 재합의 77개 품목에 대한 조정협의체 구성 등이 본격화 되고 있는 시점에서 동반성장이라는 제도 도입의 취지를 잘 살려 재합의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중소기업 모두 노력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