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리수용 27일 유엔 총회 기조연설

최종수정 2014.09.12 06:57 기사입력 2014.09.12 06: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16일 개막하는 제69차 유엔총회에서 27일 기조연설을 하겠다고 신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는 11일(현지시간) 유엔 의전실이 발표한 기조연설자 명단과 순서를 이 용해 이 같이 전했다.

이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27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진행되는 회의의 15번째 연설자로 단상에 오르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

의전실에 따르면 올해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각 국의 국가원수와 정부수반, 장관급 인사는 11일 현재 총 196명이다.

유엔의 관례상 첫 기조연설은 브라질 대표가 하며, 유엔 본부 소재국인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두 번째, 이어 총회 의장국인 우간다 대표가 세 번째로 한다.
의전실 대변인은 "북한의 경우 국가원수나 정부수반이 아닌, 장관급이 기조연설자로 신청돼 있다"면서 "기조연설 일정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라 변경 가능성이 있지만, 북한에서 누가 오는지에 대해서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도 10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리 외무상의 미국 비자 신청과 발급 현황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리 외무상의 연설 일정은 원래 30일 이었으나 27일로 앞당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유엔 의전실이 지난 7월 발표한 '제69차 일반토의 기조연설자 예비명단 1호'에 따르면 리 외무상의 발표 일정은30일 오후 회의 세 번째였다.

일정이 앞당겨진 데에 대해 유엔 소식통은 “리 외무상의 기조연설에 맞춰 같은 날 재미동포전국연합회가 마련하는 환영식이 있다”며 뉴욕의 일부 한인들이 주최하는 초청 행사 일정에 맞춰 기조연설 일정도 조율되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상의 유엔 총회 참석은 1999년 백남순 외무상 이후 처음이라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엔 의전실과 미국 국무부, 그리고 지난달 말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연 리동일 북한 차석대사마저 외무상의 유엔총회 참석 여부에 답변을 꺼리고 있다.리 외무상의 유엔 방문은 미국 정부가 입국 비자를 발급해 주느냐 여부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미국은 지난 4월 이란의 신임 유엔주재 대사에게 비자 발급을 해주지 않음으로써 미국 입국을 거부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