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살아보고 결정한다"…분양 전환 임대아파트 인기

최종수정 2014.09.08 07:15 기사입력 2014.09.08 07:15

댓글쓰기

하반기 공급 예정인 주요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 현황

하반기 공급 예정인 주요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 현황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최근 일정 기간 살다가 나중에 분양 여부를 결정하는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전셋값은 치솟고 그렇다고 집을 사기는 부담스러운 실수요자들에게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예비입주자를 모집한 경기 수원의 10년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는 신청자가 폭주해 인터넷 접수가 한 때 중단됐다. 전용면적 85㎡의 경우 인근 아파트 전셋값보다 1억원가량 저렴하다.
이렇다보니 같은 지역이라도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은 일반 분양아파트를 크게 웃돈다. 지난 4월 수원시에서 공급된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은 4.5대 1을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에 비해 2배 가량 높다.

울산도시공사가 7월27일 청약접수를 한 청량 율리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는 52가구 모집에 381명이 몰려 평균 7.32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또 화성 동탄2신도시, 시흥 목감지구, 부천 옥길지구, 의정부 민락2지구, 구리 갈매지구 등 올해 들어 수도권에서 분양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아파트도 모두 2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 하반기에는 강원 동해 발한 석미모닝파크, 경기 용인 역북 우남퍼스트빌, 경기 시흥 배곧신도시 B3블록 EG더1, 전남 순천 신대 B2-1블록 중흥S-클래스 등이 공급된다.
업계는 전셋값이 계속 오르는 데다 집값에 대한 불안감도 여전해 실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분양 전환 임대아파트는 5년 또는 10년 동암 임대로 살다가 기간 만료 후 임차인이 우선 분양받을 수 있는 공급 형태로, 임대로 살면서 추후 구매 결정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거주할 수 있고 임대기간 동안 취득세,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양도세 등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집값 하락에 대한 걱정을 할 필요도 없다.

다만 분양 전환 때 분양가를 두고 입주자와 시공사간 마찰이 일 수도 있으니 주의한다. 장경철 부동산센터 이사는 "최근 인기가 높은 분양전환 임대아파트는 임대 기간의 절반 이상만 거주하면 내 집으로 분양받을 수 있지만 분양 가격을 놓고 분양주체와 갈등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은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