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풀 위에 그냥 앉으면 위험', 추석 안전하게 보내려면?

최종수정 2014.09.11 17:23 기사입력 2014.09.07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추석 연휴기간 성묘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가을철 발열성 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고 있다.

소방방재청은 7일 야외활동 중 '쯔쯔가무시증' 등 가을철 발열성 질환에 감염되기 쉽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진드기의 유충이 피부에 붙어 피를 빨아먹은 부위에 가피(딱지)가 동반된 궤양이 나타나는 증후군이다. 주로 논일이나 밭일하는 사람에게 많이 나타나지만 각종 야외활동으로 감염될 수도 있다.

소방청은 야외에서는 돗자리를 사용하고 풀 위에 옷을 두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에 돌아오면 외출 때 입은 옷을 세탁하고, 몸을 씻은 후 진드기 등이 붙어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가을철 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소방청은 특히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가야한다고 지적했다.

매년 심심치 않게 발생하는 '벌쏘임 사고'도 주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벌에 쏘여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09년 9609명에서 지난해 1만3232명으로 증가했다.
월별로는 명절 연휴 벌초와 성묘로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9월에 가장 많았다.

벌에 쏘이지 않기 위해서는 말벌을 자극할 수 있는 자극적인 향수나 화장품은 쓰지 않는 것이 좋으며 말벌이 접근할 경우 최대한 움직임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