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음원1위 겨낭…"동정은 동정에서 끝내라"

최종수정 2014.09.05 13:49 기사입력 2014.09.05 13:49

댓글쓰기

[사진=우태운 트위터 캡처]

[사진=우태운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음원1위 저격? "동정은 동정에서 끝내라" 일침


보이그룹 스피드의 멤버 우태운이 최근 교통사고를 당한 레이디스코드를 겨냥한 듯한 발언을 해 화제다.

4일 우태운은 자신의 트위터에 "동정은 동정에서 끝을 내야 하는 거지. 감정에 북받쳐 실현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들. 그게 정말 그들을 위한 것일까. 화가 난다"고 언급했다.

이어 "관심이란 건 존재할 때 가져야 더 아름다운 건데 왜 이제야. 제발 좀 편히 보냈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의 발언은 순식간에 온라인상에서 확산됐다. 넷 상에선 그의 발언이 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아임 파인 땡큐'가 각종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한 발언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레이디스코드 멤버 은비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녀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평소 음원 1위가 소원이라던 은비의 뜻을 이루어주기 위한 움직임이 일었다. 그 결과 레이디스코드의 '아임 파인 땡큐'는 음원 차트 1위를 달성했다.

논란이 커지자, 우태운은 트위터 글을 삭제한 뒤 "입 다문 놈이 중간은 간다. 다물자"라는 글을 다시 남겨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편 우태운은 그룹 블락비 지코의 형으로 알려져 있다.

우태운 레이디스코드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개념 좀 탑재해라"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똥 오줌 못가리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