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여객 공항버스 철회에 시민들 "보이지 않는손있다"반발

최종수정 2014.08.29 14:19 기사입력 2014.08.29 14: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 동생이 운영하는 경남여객이 최대 4300원이나 싼 요금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운행할 수 있는 버스노선 변경 인가신청을 했다가 남 지사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철회하자 수원 시민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수원시가 경남여객의 버스노선 변경신청에 대해 '부동의'한 것으로 알려지자, 시가 시민의 편에서 행정을 펼치는 것인지, 아니면 기존 버스업자를 위해 존재하는 지 모르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수원출신 경기도의원도 이번 경남여객의 버스노선 변경 인가신청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이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경기도 용인을 거점으로 하는 경남여객은 기존 용인~인천공항 노선 경유지에 신갈과 영통, 아주대를 추가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 계획변경 인가 신청서를 지난 6월20일 경기도에 냈다.

경남여객은 인가 신청서에서 이용 요금을 ▲용인~인천공항 구간 1만1100원 ▲신갈~인천공항 8700원 ▲영통~인천공항 8300원 ▲아주대~인천공항 7700원으로 정했다. 이는 영통~인천공항(1만2000원), 수원 캐슬호텔~인천공항(1만2000원)을 운행하는 기존 리무진 버스 요금보다 적게는 3700원에서 많게는 4300원 저렴하다.

기존 리무진 버스를 이용하는 수원시민들이 같은 거리를 운행하는 다른 버스보다 요금이 2배 가까이 비싸다며 불만을 토로해 온 상황에서 저렴한 리무진 버스 등장에 시민들은 반색했다.
기존 리무진 버스들이 인천공항 운행 요금이 비싼 것은 이들이 '한정면허'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한정면허는 광역자치단체가 업무 범위나 기간 등으로 한정해 내주는 면허다. 하지만 버스회사에 요금 책정 등 혜택을 줘 버스회사 배만 불려 주는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경남여객은 앞서 2년전에도 노선변경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수원 광교신도시 조성이 마무리되지 않아 일단 사업을 접었다.

경남여객 노선버스 변경 신청이 취소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4600원이나 싼데 왜 취하하나 ▲기존요금 보다 싸다면 허가내줘야하는거 맞지 않나 ▲서민들이 저가에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면 지지해줘야 한다 ▲수원에서 공항가는 리무진버스 요금 너무 비싸다 ▲시민들이 저렴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 등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수원에 사는 한 시민은 "최근 수원 롯데캐슬에서 인천국제공항을 가는데 1만2000원을 냈다"며 "7700원이면 인천공항에 갈 수 있는 버스가 들어온다는 데 왜 부동의했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