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니카라과'에 12개병실 갖춘 병원 선물

최종수정 2014.08.28 11:24 기사입력 2014.08.28 11:24

댓글쓰기

경기도가 니카라과에 설립해 무상 기증한 12개 병실을 갖춘 '쿠크라 힐 경기메디컬센터' 의료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가 니카라과에 설립해 무상 기증한 12개 병실을 갖춘 '쿠크라 힐 경기메디컬센터' 의료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아프리카 가나에 이어 중남미의 대표적 빈곤국인 니카라과에도 병원을 선물했다.

도는 니카라과 동남부에 위치한 쿠크라 힐시에 220㎡규모로 12개 병실을 갖춘 '쿠크라 힐 경기메디컬센터'를 준공하고 지난 26일(현지시간) 인도식을 가졌다.
이날 인도식에는 류영철 도 보건정책과장과 김두식 주 니카라과 대사, 신동련 평화의료재단 고문을 비롯해 도밍고 트루달레 주정부 대외협력관, 리카르도 타일러 주정부 보건장관, 프란시스코 캄벨 주니카라과 미주대사관 등 주정부 주요인사와 지역 주민들이 참석했다.

지난 7월 준공된 병원은 행정, 응급처치, 진료 및 숙소동, 수위실로 구성되며 5개 건물에 의사 3명, 간호사 2명, 직원 3명 등이 근무한다. 병원 준공에 필요한 예산 7700만원은 경기도가 5000만원을, 평화의료재단이 2700만원을 부담했다. 니카라과 정부는 대지와 담장, 전기, 수도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의료센터 인수 후 의료 인력과 직원 등을 채용하는 등 병원운영을 맡게 된다.

'쿠크라 힐 경기 메디컬 센터'는 니카라과 동남부주 정부에 공식 기증됐으며 병원명은 그대로 사용한다.
류영철 도 보건정책과장은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면 적은 금액으로도 빈곤국에 병원 지원이 가능하고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경기도의 지원이 니카라과 주민들 건강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두 지역간 긴밀한 보건의료분야 협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