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수시가이드]인하대, 논술반영 70%…인문·자연계 교차지원도

최종수정 2014.08.29 21:30 기사입력 2014.08.29 2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인하대는 2015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3865명)의 64.5%인 2493명을 선발한다. 원서접수는 9월11~15일 진행한다.

올해도 수시 모든 전형 간 복수지원이 허용돼 최대 6회(타 대학 지원 전형 포함)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또 수시 모든 학생부종합중심전형에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올해도 논술중심전형은 '논술우수자전형(일반)'과 '논술우수자전형(수학과학)'으로 유지된다. '논술우수자전형(일반)'의 경우 수시1·2차로 나눠 선발하던 논술고사가 수능 이후로 통합되면서 모집단위별 선발인원(1030명)이 대폭 확대됐다. 논술중심전형의 특징으로는 논술반영 비율이 70%로 타 대학에 비해 높고, 논술 기본점수가 400점에서 250점으로 축소돼 논술실질 반영점수가 높아졌다는 점이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인문계가 2개 영역의 합이 5등급 이내, 자연계는 1개 영역에 2등급(탐구영역은 상위 1개 과목 반영) 이내를 적용한다. 단, 의예과 등 일부학과는 다르므로 유의해야 한다.

'교과성적우수자전형'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학생부교과 100%(수능최저학력기준 적용)를 반영한다. 달라진 점으로는 우선선발을 폐지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 적용 시 백분위 기준을 폐지한 것이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인문계가 2개 영역의 합 기준 4등급 이내, 자연계가 2개 영역의 합 기준 5등급(탐구영역 상위 1개 과목 반영) 이내이다. 단, 일부학과는 별도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또한 학생부 반영 교과목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국어, 영어, 수학, 사회·과학이며, 학년별 가중치는 없으나 올해부터 일부 전공은 교과목 가중치가 다르게 적용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학생부종합중심전형'의 주요사항을 살펴보면 크게 네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올해도 모든 학생부종합전형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지 않으며, 인문계와 자연계열 간 교차지원이 가능하다.
둘째,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작년과 달리 서류종합평가 3배수 선발자에 대한 2단계 면접방법을 도입함에 따라 면접 결과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예정이다. 또 제출서류가 간소화돼 활동보고서는 제출하지 않고 자기소개서만 제출하면 된다. 올해부터 '학교생활우수자전형'에서 의예과(5명), 체육교육과(5명), 스포츠과학전공(5명)을 신규로 선발할 예정이다.

셋째, 작년과 마찬가지로 '인하TAS-P형인재전형'은 1단계 교과성적으로 3배수를 선발한 뒤, 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별도의 서류평가 단계가 없고 자기소개서도 1단계 합격자들만 제출하므로 포트폴리오 준비에 대한 수험생들의 부담이 없다. 또한 학생부교과는 다른 전형과 달리 1학년 20%, 2학년 30%, 3학년 50%(졸업예정자는 1학기까지만 반영)로 학년별로 차등 반영한다.

넷째, 올해 '외국어특기자전형'이 폐지되고 '글로벌인재전형'을 신설해 국내 고교출신자 50명과 해외소재고교출신자 30명을 각각 선발한다. 공인어학성적을 기재할 수 없으며 관련 실적을 제출받지 않는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