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이비통, YG엔터에 610억 투자한 이유는?

최종수정 2014.08.21 06:50 기사입력 2014.08.21 06:48

댓글쓰기

루이비통 매장 (사진출처 = 아시아경제 DB)

루이비통 매장 (사진출처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계 최대 명품 기업 루이비통, YG엔터에 610억 투자 확정

YG엔터테인먼트가 LVMH(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으로부터 약 610억원의 투자금 유치를 확정했다.

20일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시를 통해 "LVMH그룹 산하 사모펀드(PEF)인 엘캐피털아시아를 대상으로 제3자 배정 유상 증자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주당 4만4900원에 우선주 135만9688주를 발행, 유상 증자 규모는 총 610억5000만원이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는 기존 주주가 아닌 특정 3자를 신주의 인수자로 정해놓고 실시하는 유상증자다. YG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회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하며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비통 그룹과 합작 프로젝트를 통해 패션 등 다양한 글로벌 시장의 진출을 꾀할 수 있게 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LVMH그룹에 최대 주주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보유한 보통주 일부를 2000만달러에 매각하는 협상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비통을 비롯해 펜디, 셀린느 등 패션과 위블로, 태크호이어 등 시계, 헤네시 코냑 등 수십개 브랜드를 갖고 있는 LVMH그룹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인 가수 싸이, 그룹 빅뱅 등 한류 스타를 활용한 마케팅을 펼칠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