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년에 고작 0.5%' 임금 인상 없는 美경기회복

최종수정 2014.08.20 10:56 기사입력 2014.08.20 10:53

댓글쓰기

지난 5년간 회복기 실질 임금 상승률 0.5% 불과
과거 평균 9.2% 크게 밑돌아…자생적 회복 불능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임금 인상 없는 경기 회복.'

블룸버그 통신이 2009년 시작된 지난 5년간의 미 경기 회복기를 이같이 정의했다. 노동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연 평균 실질 임금 상승률이 0.5%에 그쳤기 때문이다. 통신은 지난 5년간 부유층은 더 부유해졌지만 보통의 미국 노동자들은 월급이 오른다는 것을 느끼지 못 했다고 지적했다.

2차 세계 대전 후 미국은 여러 차례 경기 침체를 겪었고 침체에서 벗어난 이후 5년간 경기 회복기 동안 연 평균 9.2%의 임금 상승률을 기록했다. 1949년부터 시작된 5년간 경기 회복기 동안 임금 상승률은 18%를 웃돌았고 가장 최근이었던 2001년부터 5년간 임금 상승률도 6%에 육박했다.


임금 상승률을 따졌을 경우 지난 5년간은 미국의 경기 회복기라고 정의하기도 머쓱한 셈이다.
임금이 늘지 않으면서 민간에 의한 자생적인 경기 회복도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지난 5년간 국내총생산(GDP) 지표 등을 통해 나타난 경기 회복은 사실상 연방정부의 재정지출과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달러 살포에 의한 위장 회복이었던 셈이다.

이처럼 미국 경제의 자생력이 떨어진 이유는 빈부 격차가 벌어지면서 소비가 고소득층에 집중되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2008~2012년 미국 상위 20% 가계의 소득은 연 평균 8358달러 증가한 반면 하위 20%의 소득은 연 평균 275달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임금 상승률이 확인되면서 미국 고용시장 회복 여부에 대한 논란도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미국은 2009년 6월 경기 침체에서 벗어났고 미국의 실업률은 2009년 10월 10.0%의 고점을 기록한 후 지난달에 6.2%까지 떨어졌다. 이에 미국 고용시장 회복을 주장하며 기준금리 인상을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 늘고 있다. 하지만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낮은 임금 상승률 등을 이유로 아직 고용시장 회복을 확신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락하고 있는 실업률과 늘지 않는 임금 상승률에 대한 논쟁은 '노동시장의 역동성 재평가'를 주제로 21일부터 시작될 잭슨홀 회의에서도 첨예한 논쟁거리가 될 전망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