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KT NH카드와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4.08.20 09:45 기사입력 2014.08.20 09:45

댓글쓰기

19일 SKT 조영환 상무(왼쪽)과 NH카드 정성환 부사장(중앙), KT 곽봉군 상무(오른쪽)는 서울 중구 NH농협 본사에서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9일 SKT 조영환 상무(왼쪽)과 NH카드 정성환 부사장(중앙), KT 곽봉군 상무(오른쪽)는 서울 중구 NH농협 본사에서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3개월 시범서비스 후 전체 고객으로 확대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KT(대표 황창규)와 함께 NH농협카드의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 시범서비스 양해각서(MOU)를 19일 체결하고 관련 피해 예방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해외에서의 신용카드 부정사용으로 고객들의 피해 사례가 늘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이번 협약으로 NH농협카드는 고객의 신용카드 해외 사용 내역이 발생할 경우 고객의 로밍 국가정보를 SK텔레콤과 KT로부터 전달받아 부정사용 여부를 실시간 확인하고 대응할 수 있게 됐다.

NH농협카드는 우선 서비스 이용에 동의한 고객을 대상으로 약 3개월 동안 시범서비스를 진행한다. 서비스 안정화 과정을 거친 후 올 연말부터는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KT는 NH농협카드에 이어 전 카드사에 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