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정책위의장 "세월호법은 원내대표가 협의"

최종수정 2014.08.17 17:39 기사입력 2014.08.17 1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여야가 17일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둘러싼 대치 정국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댔지만 빈손으로 돌아섰다.

주호영 새누리당,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2시간 가량 회동을 통해 세월호특별법과 각종 민생 관련 법안 처리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두 정책위의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특별법에 대해 "우리 손을 떠났다"는 입장을 내놨다. 두 정책위의장 모두 원내대표 간 협상을 통해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공통된 반응을 보였다.

주 정책위의장은 "세월호법 문제는 이미 우리 손을 떠났다"고 했고 우 정책위의장도 "세월호법은 원내대표들이 만나 협의할 것이고 우리는 세월호법이 극적으로 타결되면 처리할 법안들을 논의했다. 여야가 이견이 없는 본회의 법안들을 살펴봤다"고 말했다. 주 정책위의장도 "본회의가 열릴 경우 처리해야 할 민생법안 리스트를 넘겨줬고 새정치연합에서 가능한 것을 체크해 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두 정책위의장은 이르면 이날 저녁 다시 만나 세월호특별법 합의 시 처리해야 할 법안 리스트를 정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고 이완구 새누리당,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도 이날 저녁 회동을 통해 세월호특별법 처리에 대한 합의점을 찾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세월호특별법과 민생 관련 법안의 분리 처리를 주장하고 있고 새정치연합은 일괄처리를 요구하고 있어 합의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때문에 18일 계획한 국회 본회의 개최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정의화 국회의장은 이날 전직 국회의장들과 오찬 자리에서 "18일 본회의가 열려야만 올해부터 도입되는 분리 국정감사를 실시할 수 있고 예산 자동상정제 등의 국회법을 지킬 수 있을 뿐 아니라 여러 시급한 현안 법안들을 처리할 수 있다"며 여야에 합의도출을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