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세월호특별법, 돌파구 열리지 못하고 있다"

최종수정 2014.08.17 12:01 기사입력 2014.08.17 12:01

댓글쓰기

"민생법안과는 분리 처리해야" 주문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 시각까지 새로운 돌파구가 확실하게 열리지 못하고 있다"

김영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17일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립과 관련한 상황을 이같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여야 합의를 파기한 새정치민주연합의 무책임한 모습이 매우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모든 것이 유동적인 상황"이라고 덧붙여 극적 타결 가능성은 열어뒀다.

그러면서도 '야당 책임론'은 분명히 했다. 김 대변인은 "여야를 막론하고 무책임한 정치는 민생만 피멍들게 한다"며 "(여야 합의 파기에 대한) 새정치민주연합의 책임있는 설명과 해명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것은 당의 기본 방침이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이) 여야 합의를 파기한 데 대해 뚜렷한 설명이나 해명 없이 '공은 집권여당에게 넘어갔다'는 언급만 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설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세월호특별법 제정과 다른 경제 활성화 법안 및 민생 법안은 분리처리 해야 한다"며 "한 가지 숙제가 어렵다고 다른 숙제까지 하지 않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