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쇼미더머니3' 바스코 차지연 '락공연' 논란에 더 콰이엇 "솔직히 말해서…"

최종수정 2014.08.15 12:04 기사입력 2014.08.15 12:04

댓글쓰기

'쇼미더머니3'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차지연(사진:Mnet '쇼미더머니3'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3'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차지연(사진:Mnet '쇼미더머니3'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쇼미더머니3' 바스코 차지연 '락공연' 논란에 더 콰이엇 "솔직히 말해서…"

바스코와 차지연이 때 아닌 '락공연' 논란에 휩싸였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 에서는 래퍼 바스코와 바비가 1차 공연 4라운드 대결을 펼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차지연은 바스코의 '플레쉬&블러드(Flesh&Blood)'와 '게릴라스 웨이(Guerrilla's Way)' 무대에 등장했다. 록 사운드가 가미된 이 곡의 분위기가 절정에 오른 상황에서 차지연은 깜짝 등장, 강렬한 퍼포먼스와 가창력으로 무대를 주름잡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무대를 지켜본 더 콰이엇과 도끼의 반응은 냉담했다. 그들은 공연 후 "이건 힙합이 아니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지만 승리의 여신은 바스코의 손을 들어줬다.
이날 경연에서 패배한 래퍼 바비는 "이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차지연은 지난 2006년 뮤지컬 '라이온킹'으로 데뷔, '드림걸즈', '서편제', '몬테크리스토백작', '선덕여왕'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컬과 방송에서 고른 활약을 보이고 있다.

차지연 바스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차지연 바스코, 힙합과는 거리가 먼 듯" "차지연 바스코, 무대 정말 소름 돋네" "차지연 바스코, 힙합이 주가 아니잖아"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