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운용, 13개 ELS 지수로 만든 펀드 국내 첫선

최종수정 2014.08.11 08:40 기사입력 2014.08.11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국내 최초로 13개 주가연계증권(ELS)에 분산 투자해 성과를 추구하는 펀드가 나온다.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ELS인덱스' 펀드를 출시하고 18일부터 삼성, 대신, NH투자증권 등에서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펀드는 가입금액에 제한이 없고, 추가투자와 소액 적립식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존 ELS 투자의 단점을 보완했다. 삼성운용이 2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상품을 개발했다.

이 펀드는 HSCEI(홍콩중국기업지수)와 Euro Stoxx50(유로존에 상장된 50개 대표기업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13개 ELS가 편입된다. 쿠폰수익률은 7.5%(출시기준), 만기 3년, 상환조건은 매 6개월마다 95, 95, 90, 90, 85, 60%의 스텝다운형 조건이며, 녹인조건을 없애 안전성을 높였다. 또 기존 ELS는 발행사 부도에 따른 리스크가 있지만, 이 펀드는 거래에 따른 95% 이상 수준을 담보로 보유하고 있어 안정성을 높였다.

삼성운용은 이 펀드의 최대 장점이 공모형·개방형·반영구적으로 운용된다고 설명했다. 13개 ELS 상환관측일 도래시점을 2주 간격으로 설계해 순차적으로 상환조건이 충족되면 새로운 ELS를 편입해 계속 운용하게 된다. 매일 기준가가 산출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한국자산평가는 복수의 ELS발행 증권사들이 매일 매수·매도가격을 제공하면 그 중 가장 좋은 조건의 호가로 지수를 산출하는데, 이 펀드는 그 지수에 투자하는 개념으로 증권사들간의 자유로운 경쟁체계 구축을 통해 매 시점 가장 좋은 조건의 ELS를 거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에 따라 투자자는 투자와 환매시점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가입 후 6개월이 지나면 별도 환매수수료 없이 환매가 가능해 상환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때 최장 3년까지 투자금이 묶이거나 투자금의 상당 금액을 포기해야 환매가 가능했던 ELS투자의 단점을 해결했다. 아울러 만기가 도래해도 계속 투자가 가능해 단품 ELS 투자자가 재투자할 때 새 상품을 선택하고 재가입해야 하는 부담을 덜게 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금융위기때 원금손실이 난 ELS를 만기를 연장해 가면서 원금 상환한 경험으로 개발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ELS도 가격의 등락이 있는 상품으로 가격이 하락했을 때 사고, 적정한 가격이 됐을 때 팔고 싶은데 정해진 환매시점까지 기다려야 하는 ELS의 단점을 해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투자자 입장에서 수수료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ELS나 주가연계펀드(ELF)의 경우 만기전 중도 해지 수수료가 상품에 따라 투자금의 3~7%까지 부과되고, 재투자시에 새로운 가입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지만, 이 상품은 한번 가입해 6개월이 지나면 별도비용이 들지 않는다.

한편 ELS발행 시장규모는 지난해 45조, 올 상반기에는 반기기준 역대 최대인 27조가 발행됐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