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금리에도 中企 대출금리는 상대적으로 높아

최종수정 2014.08.11 07:03 기사입력 2014.08.11 07: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지난 수년 간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떨어졌지만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금리의 인하폭은 상대적으로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권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신규 대출금리는 지난 2009년 연 5.65%에 달했지만 올해 6월에는 연 4.4%까지 떨어졌다.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곳은 가계 부문이다. 지난 2009년 신규 가계대출 금리가 연 5.73%에 달했지만 올해 6월에는 3.94%까지 떨어진 것이다. 대기업도 같은 기간 신규대출 금리가 연 5.61%에서 1.34%포인트 하락해 4.27%까지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 2009년 신규 대출금리가 연 5.65%로 가계대출 금리(연 5.73%)보다 낮았던 중소기업은 올해 6월 대출금리가 4.72%로 집계돼 0.93%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이에 대해 은행들은 금융위기 이후 대출 건전성에 초점을 맞춰, 대기업에 비해 열악한 중소기업의 대출금리는 높게 책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STX, 동양, 웅진, 동부 등 대기업에서 은행의 건전성을 훼손하는 부실 대출이 발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같은 해명은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