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협상 요구 거세지는 '세월호특별법'…野 결단은?

최종수정 2014.08.10 15:07 기사입력 2014.08.10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세월호특별법 합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진상조사위원회의 수사권 부여는 물론 야당의 특별검사 추천권까지 양보한 데 대해 당 안팎에서 재협상 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당 지도부의 결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10일 공식일정을 취소하고 당 소속 의원들에 설득작업을 펼치는 등 해법을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은 오는 11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당내 의견을 수렴한다.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세월호특별법의 합의 배경과 내용을 보고하고 의원들의 이해를 구할 방침이다.

박 위원장은 무엇보다 세월호특별법에 따라 구성되는 진상조사위원회에 유가족 3명을 포함하는 것이 의미 있는 성과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당내에서 이번 합의에 대한 비판과 재협상 요구가 빗발쳐 이날 열리는 의총에서 세월호특별법 논란이 더욱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 8일 친노(친노무현)계 좌장인 문재인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특별법 합의와 관련 "여야가 다시 머리를 맞대는 게 도리"라며 반대의 뜻을 밝혔으며, '세월호 사건 조사 및 보상에 관한 조속 입법 태스크포스(TF)' 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을 비롯 안산에 지역구를 둔 새정치민주연합 부좌현, 김영환 의원 또한 "여야 원내대표가 특검 추천권과 관련해 즉각적인 재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반발했다.
뿐만 아니라 박 위원장이 8일과 9일 잇달아 세월호 유가족 대표를 만났지만 유가족 측은 여전히 특검 추천권을 요구하며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9일 유가족들이 새정치연합 당사에 항의 방문하고 세월호특별법 합의에 반대하는 대학생들이 국회 원내대표실 진입을 시도하는 등 반발이 매우 거센 상황이다.

앞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위원장이 지난 7일 합의한 세월호특별법은 진상조사위의 수사권 부여 문제와 관련해 결국 새누리당의 요구대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특검을 추천하기로 해 정부 여당의 주장이 대부분 반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