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세월호특별법' 재협상 촉구…"박영선 자기패착"

최종수정 2014.08.10 11:22 기사입력 2014.08.10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의당은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지난 6일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에 강하게 반발하며 재협상에 나설 것을 9일 거듭 촉구했다.

김제남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10시쯤 브리핑을 갖고 "도대체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누구를 위한 특별법에 합의한 것인가"라며 "유가족과 국민의 요구는 외면하고 오로지 본인들의 체면과 이익만을 위한 협상에 나선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이미 새정치연합 의원들조차 야합에 대한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오로지 박 원내대표와 야합에 동의한 일부 의원들만 거듭된 자기합리화에 취해 결국 자기패착에 다다르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아울러 "오로지 '성역 없는 진상조사와 책임 규명'만을 바라며 억눌렀던 분노가 어처구니없는 거대 양당의 야합에 더 이상 차지 못하고 활화산처럼 터져나오고 있다"며 "박 원내대표와 새정치연합은 특별법 야합에 대한 유가족과 국민의 분노에 고개 숙여 사과하고 즉각 재협상을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것만이 세월호 참사를 제대로 수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