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野 세월호법 합의 무산 우려…장기간 교착상태 빠질 것"

최종수정 2014.08.10 14:51 기사입력 2014.08.10 14: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은 10일 새정치민주연합 내 세월호특별법 재협상 요구가 빗발치는 데 우려를 표하며, 지난 7일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윤영석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8월7일 여야 원내대표 간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합의를 이루었다. 그런데 이 합의를 새정치민주연합 일각에서 무산시키려 하고 있어 매우 우려된다"면서 "합의가 무산된다면 국회는 또 다시 장기간의 교착상태에 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은 투쟁정당 이미지를 버리고 생활정치를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면서 "새정치연합이 생활정치를 지향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인지 여부는 세월호특별법 및 각종 민생경제 활성화 관련법을 처리키로 한 8월7일 여야 원내대표간 합의를 그대로 이행하는지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정치연합이 특별한 사유 없이 8월7일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를 무산시킨다면 국민은 새정치연합의 수권정당으로서 가능성에 대한 일말의 기대마저 접게 될 것"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은 대한민국호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변인은 또 "세월호참사와 윤일병 사건에서 보는 것처럼 국가시스템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러한 때 국회는 대내외적인 위기의 원인을 직시하고 해결책을 모색하여야 한다. 민생경제 활성화법, 정부조직법, 김영란법, 유병언법 등을 통해 대한민국호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진왜란 당시 모두 없어지고 군함이 불과 12척 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순신장군께서 "상유십이 미신불사(尙有十二 微臣不死)"를 외쳤던 것과 같은 절체절명에 이르기 전에, 미리 국가적 위기 해소하고 또한 지혜를 모으고 소명을 다하는 것이 국회의 참된 도리다"라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