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금융지주 실적호조, 그런데 님(NIM)은 어디에?

최종수정 2014.08.04 14:45 기사입력 2014.08.04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4대 금융그룹이 일제히 지난해 대비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 하지만 저금리ㆍ저성장 기조가 계속되면서 추락을 거듭했던 순이자마진(NIM)은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과 신한금융의 2분기 NIM은 전 분기 대비 하락했고 KB금융과 하나금융도 소폭 오르는 데 그쳤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일 우리금융을 마지막으로 국내 4대 금융그룹의 올해 2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되면서 지속적인 내리막 곡선을 그렸던 NIM이 회복세를 보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NIM은 자산을 운용해 낸 수익에서 조달비용을 차감한 뒤 운용자산 총액으로 나눈 수치로 금융기관 수익률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지표다.

우리금융은 올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169.6% 증가한 870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눈에 띄게 개선된 실적이지만 수익성을 나타내는 NIM을 살펴보면 상황은 여의치 않다. 우리금융의 2분기 NIM은 1.99%로 전 분기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0.05%포인트 떨어졌던 전 분기보다 하락폭은 줄었지만 좀처럼 반등하는 모습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신한금융그룹의 상황도 다르지 않다. 2분기 당기순이익 5776억원을 기록하며 4대 금융그룹 중 가장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가고 있지만 NIM은 전 분기와 비교하면 0.01% 포인트가 빠진 2.31%였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의 경우 2분기 NIM이 전 분기 대비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KB금융지주의 2분기 가맹점수수료를 제외한 NIM은 2.12%, 하나금융의 2분기 NIM은 1.93%로 전 분기 대비 0.02%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게다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KB금융과 하나금융의 NIM은 각각 0.15%포인트, 0.0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일부 은행에서 고금리 후순위채 상환 등 일시적 요인으로 NIM이 소폭 오르기는 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NIM의 안전화를 위해 각 금융지주들이 새로운 수익모델을 발굴하고, 비용 절감 등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만족할만한 수준의 반등을 가져오지는 못하고 있는 셈이다. 게다가 한국은행이 하반기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어 2분기에 주춤했던 NIM의 하락세에 속도가 붙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금융지주사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인하되면 순이자마진의 추가 하락은 불가피하다"며 "근본적인 이익기반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