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에볼라 관련 기니 등 3개국 입국자제·조기출국 권유

최종수정 2014.08.06 08:42 기사입력 2014.08.03 16:50

댓글쓰기

현지 공관에 방호장구 지급중...여행금지는 아직 결정않아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기니 지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으로 확산 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외교부는 입국을 하지 말 것과 현재 체류중일 경우 대피할 것을 계속 권고하고 있다.

외교부는 그러나 현재까지 이들 지역을 여행금지지역으로 설정할지는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3일 "지난 1일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했다"면서 "안전수칙과 예방조치를 설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행금지조치를 내리려면 전쟁과 같은 내전상태여야 하는데다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이 모두 나와야 하는데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들은 출국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니와 라이베리아,시에라리온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들은 자영업자와 선교사를 포함해 190여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외교부의 고위 당국자는 "유럽의 파리와 런던, 아시아의 싱가포르,홍콩,태국 등 아프리카 입국 경로가 되는 지역에도 인력을 파견해 우리 국민들에게 아프리카 국가 입국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이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돼 격리조치를 당해 영사조력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보고 우리 영사인력이 질병당국의 조치에 맞춰 현지에서 조력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방호장구를 보내고 있다.

이와 함께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는 검역당국이 철저히 점검하고 있으며, 감염으로 현지 병원에서 사망하는 최악의 경우는 시신운구 등과 관련된 지원을 하되 질병·검영당국과 협조해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감염자나 감염의심자의 출입국 통제는 여행이동에 대한 기본권제한 조치가 되는 만큼 출입국과 검역당국이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앞서 지난 1일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전 지역에 대해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하고 이들 국가를 방문하지 말 것과 거주중인 우리 국민들은 조속히 안전한 국가로 대피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올해 3월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이후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3개국에서 지속해서 유행하고 있다.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의 체액,혈액과 직접 접촉으로 전염되는 에볼라 바이러스는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어 치사율이 최고 90%에 이르는 만큼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