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이베리아 대통령 "에볼라 바이러스 통제 불능, 재앙에 가까워"

최종수정 2014.08.01 20:53 기사입력 2014.08.01 20:53

댓글쓰기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캡처)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이베리아 대통령 "에볼라 바이러스 통제 불능, 재앙에 가까워"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계속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라이베리아의 상황이 심각하다.

AFP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라이베리아의 엘렌 존슨 설리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상황이 매우, 매우 심각하다”며 “재앙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톨베르트 니옌스와 라이베리아 보건부 차관보는 이날 “정부 통제 수준을 넘어선 인도주의적 위기”라며 “에볼라를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면 전 세계적 유행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베리아와 시에라리온, 기니, 나이지리아 등 서아프리카 4개국에서 지난 3월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한 이래 이날까지 729명이 사망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밝혔다. 이 중 320명 이상은 라이베리아에서 발생했다.
WHO에 따르면 7월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 동안 122건의 에볼라 의심 신고가 새로 접수됐으며 에볼라 확진 및 추정 환자는 모두 1323명으로 늘어났다.

각국 의료진의 감염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치료를 담당해온 의사가 지난달 29일 에볼라로 숨졌고, 라이베리아에서도 치료 중 에볼라에 감염된 의사가 사망하고 현재 미국인 의료 종사자 두 명은 입원 중이다.

라이베리아 정부는 휴교령을 내리고 시장을 폐쇄했으며, 시에라리온 정부는 국가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에볼라바이러스 라이베리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에볼라 바이러스, 라이베리아 어떡하면 좋아" "에볼라 바이러스, 라이베리아 재앙이라니" "에볼라 바이러스, 진짜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