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 "야권연대 거부 새정치聯, 與의석 뺏어올 생각 없다"

최종수정 2014.07.20 16:54 기사입력 2014.07.20 16:54

댓글쓰기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서울 동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노회찬 정의당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의 야권 연대 불가 방침에 대해 "새누리당으로부터 의석을 뺏어올 생각이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노 후보는 20일 서울 동작구 남성역 인근에서 열린 '노회찬-조국의 즉문즉답 번개토크' 거리 유세에서 야권 연대 가능성을 묻는 지역주민의 질문에 "자존심이 상할 정도까지 야권 연대를 하자고 우리가 여러 번 이야기했지만, 오늘 아침에 김한길·안철수 대표가 안 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후보는 이어 "새누리당으로부터 의석을 뺏어오려면 야권 연대가 필요한데,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 재보궐에서 새누리당으로부터 의석을 뺏어오든 아니든 (전체 의석 수가) 2등이기 때문에 뺏어올 생각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권이 (표가) 갈려서 질까봐 걱정"이라는 다른 주민의 말에 노 후보는 "저도 걱정된다"면서 "김한길 대표는 '(야권연대) 안 한다. (후보) 본인이 알아서 하라'고 했다는데, (기동민 후보) 본인은 뭐라고 하냐면 '당에 물어봐라'고 하더라.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조국 서울대 교수는 "새정치민주연합이 의석 수가 부족해서 세상을 못 바꾸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 상황에서 새정치민주연합에 의석 한 석을 더 드린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이어 "새누리당은 물론 새정치민주연합의 문제점까지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꼭 필요하다. 그게 바로 노회찬"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