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스케어, 희망이음 프로젝트 참가

최종수정 2014.07.15 08:35 기사입력 2014.07.15 08:35

댓글쓰기


CJ헬스케어는 오송공장이 산자부가 추진하는 ‘2014 희망이음 프로젝트’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희망이음 프로젝트는 지역 청년들에게 현지의 우수기업을 탐방하는 기회를 제공해 산업과 직무에 대한 간접 체험을 통해 견문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산자부 및 15개 시도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및 각 지역 테크노파크가 주관한다.

CJ헬스케어는 오송공장이 산자부가 추진하는 ‘2014 희망이음 프로젝트’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희망이음 프로젝트는 지역 청년들에게 현지의 우수기업을 탐방하는 기회를 제공해 산업과 직무에 대한 간접 체험을 통해 견문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산자부 및 15개 시도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및 각 지역 테크노파크가 주관한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CJ헬스케어가 산업통상자원부와 손잡고 충청지역 대학생들에 기업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CJ헬스케어는 오송공장이 산자부가 추진하는 ‘2014 희망이음 프로젝트’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희망이음 프로젝트는 지역 청년들에게 현지의 우수기업을 탐방하는 기회를 제공해 산업과 직무에 대한 간접 체험을 통해 견문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산자부 및 15개 시도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및 각 지역 테크노파크가 주관한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4일 충북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 및 충북대학교 학생 등 40여 명으로 이루어진 방문단은 CJ헬스케어의 완제의약품 및 항암제를 생산하고 있는 오송공장을 방문하여 의약품 생산 과정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날 견학은 CJ헬스케어 및 각 지역 생산인프라에 대해 간략히 소개하고 오송공장의 품질동, 항암제동, 내용고형제동, 자동창고 등을 돌아보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견학에 참가한 홍지훈 충청테크노파크 선임연구원은 “산-관-학계가 연계된 희망이음프로젝트로 다양한 우수기업을 알리는 한편 학생들의 취업 준비과정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뿌듯하다”고 말했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희망이음 프로젝트로 대학생들에 제약산업 및 관련 직무에 대한 이해를 돕게 돼 기쁘다”며 “기업체험 기회 제공을 통해 CJ그룹이 추구하는 CSV(공유가치창출) 경영을 실천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